자격증 취득, 정부 지원·능력은행제 체크해 보세요 [Job&]

윤지우 기자 승인 2021.08.17 14:13 의견 0
(사진=잡코리아)


취업난이 지속되면서 자격증 취득에 나서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. 특히 대학생 10명 중 4명은 자격증 취득을 위해 휴학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된다.

최근 업계에 따르면, 잡코리아·알바몬이 대학생 1470명(전문대 215명·4년제 1255명)을 대상으로 '2학기 휴학 계획'에 관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44.4%가 ‘올해 2학기 휴학 계획이 있다’고 답했다.

앞서 2019년 당시 조사에서는 응답이 19.0%로, 2년 만에 25.4%포인트나 증가했다.

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취업난의 지속과 더불어 보다 전문적인 자격증을 취득해 진로를 모색하려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.

특히 휴학 사유(복수응답)는 4학년의 경우 '자격증 취득 공부를 위해 휴학할 것(61.6%)'이라는 의견이 많았다. 다음으로 '인턴 및 대외활동 참여를 위해'(45.6%), '졸업시기를 늦춰 학생 신분을 유지하기 위해'(28.8%)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.

업계에서는 위축된 취업시장에 바로 뛰어들기 보다는 자격증 취득과 인턴 경험 쌓기 등 취업준비를 탄탄히 하기 위해 휴학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.

자격증 취득과 관련해 정부의 지원 방안이나 달라지는 취업 플랫폼들을 활용하는 방법도 모색해볼 수 있다.

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전문대 학생을 위해 정부가 자격증 취득과 교육 프로그램 이수 비용을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.

교육부는 올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신설한 '코로나19 상황 속 전문대학생 취업역량 강화 한시 지원 사업'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로 수업과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전문대학생의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총 21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.

지원 대상은 올해 전문대 졸업자 중 미취업자와 2022년 졸업예정자 약 3만명이다. 국가공인 자격 취득과 민간 어학검정 수수료, 각종 교육프로그램 이수에 소요되는 비용을 1인당 70만원까지 지원한다.

응시수수료는 합격증이나 성적표 등 응시 증빙 시 위탁기관이 1인당 10만원의 범위 내에서 학생 개인에게 지급한다. 교육수강료 지원은 학생이 교육을 80%이상 이수했을 경우 위탁기관에 청구하면 지급하는 형식으로 운영된다.

정부는 또한 취업준비생들이 취득한 자격증 및 교육훈련 과정 등 직무능력 정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.

고용노동부는 ‘근로자직업능력 개발법' 일부개정 법률안을 마련해 9월 23일까지 입법예고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능력은행제가 도입되면 취준생이 가지고 있는 세부 능력들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어 기업에서도 취업·인사배치 등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.

현재는 취준생이 보유한 자격증과 이수한 교육훈련 정보들만 능력은행제 시스템 내에 저장할 수 있게 설계되고 있지만, 추후에는 학점, 인턴경험, 봉사활동 등 취준생이 취업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해당 시스템 내에서 확인할 수 있도록 개선할 예정이다.

저장한 학습정보는 개인이 신청하는 경우 정부가 인정서를 발급해준다. 이를 위해 정부는 훈련·자격 정보 등을 수집·관리하고 인정서를 발급할 수 있는 정보망을 내년 중 구축할 예정이다.

저작권자 ⓒ 잡마켓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